undefined

내 이름 부르는 작은 소리에 이 거리를 걸었어
在呼喚我的那微小的聲音中 走過了這條街
내 맘을 스치는 기억 때문에 잠시 웃다 울었어
因那在我心中一閃而過的記憶 暫時笑著哭泣

어느 새 아무도 모르게 내 뒤에서 같이 걸어준 너
不知不覺 在無人得知的時候 走在我後面的你
털썩 주저 앉을 때 내 손잡아 준 사람
無力坐在地上時 緊緊抓住我的手的人

비오는 거리를 걸었어 우산도 없이
沒有雨傘走過了這條下雨的街道 
보이지 않는 널 기다려 그날 처럼
等待著看不的你 像那天一樣
비가 그치면 눈물이 그치면
當雨停歇 眼淚也停下時
네가 꼭 올 것만 같아서
好像你就快來到我身邊

오늘도 눈부신 저 별을 따라 이 거리를 걸었어
今天也跟隨著那顆星星 走過了這條街
깊어진 밤까지 널 기억하면서 혼자 이길 끝에서
直到深夜 牢牢記著你 獨自走到這條街的盡頭

어떻게 나조차 모르게 하나둘씩 가져가 버린 너
怎麼連我都不知道 一點一滴全帶走的你
내 맘 텅 빈 곳에서 바보처럼 울다가
在我心中空盪盪的地方 像傻瓜般哭泣

어두운 거리를 걸었어 보고 싶어서
走過漆黑的街道 因為想念
내맘 보이지 않아서 다시 한번
因為看不見我的心 又再一次
널 기다릴게 여기 서있을게
等待著你 在這裡駐足
내겐 꼭 너여야만 해
對我來說只有你

멈춰서 이 시간 속에서
停在這時間裡
혼자 걷던 나를 이젠 잡아줘
如今 請抓住獨自行走的我

비오는 거리를 걸었어 우산도 없이
沒有雨傘走過了這條下雨的街道 
보이지 않는 널 기다려 그날 처럼
等待著看不的你 像那天一樣
비가 그치면 눈물이 그치면
當雨停歇 眼淚也停下時
네가 꼭 올 것만 같아서
好像你就快來到我身邊

이 거리를 걸어
走在這街道上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