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없는 깜깜한 안개 속에 갇혀
被困在毫無一人 漆黑的霧中
남겨진 듯한 거울 속의 널 마주할 때
像是被留下般 望著鏡子裡的你時
참아내는 연습 뿐인 하루가 또 지나가고
忍受著一天又一天的練習
눈물도 닿을 수 없는 깊은 곳에 있을 때
當身處連眼淚都碰不到的地方
내가 널 꽉 안아 줄게
我會緊緊的擁抱你

혼자라고 느낄 때 그 어떤 어둠이 우릴 삼켜도
感到孤單的時候 就算黑暗吞噬了我們
감싸 줄게 늘 그 자리에 서서 너 외롭지 않게
我也會擁抱你 一直在那裏駐足 不讓你感到孤單
여기 있어 편히 울어도 돼
我就在這裡 放聲痛哭也沒關係

너무도 거친 바람에 나 괴로워할 때
在我因狂風而痛苦時
그 작은 어깨가 내겐 커다란 나무였어
那小小的肩膀 成為了我的大樹
시간은 흘러 차가운 계절은 또 다가왔고
隨著時間流逝 冰冷的季節也來臨
그 때의 나처럼 너 흐리게 훌쩍거릴 때
像那時的我一樣 你哽咽的時候
내가 안아 줄게
我會擁抱你

혼자라고 느낄 때 그 어떤 어둠이 우릴 삼켜도
感到孤單的時候 就算黑暗吞噬了我們
감싸 줄게 늘 그 자리에 서서 너 외롭지 않게
我也會擁抱你 一直在那裏駐足 不讓你感到孤單
슬퍼할 일만 가득해도
就算只有滿滿的傷心事
그곳에 우리 함께해
我們也會一起在那裡
내게 기대 같이 울어 줄게
倚靠著我 一起流淚吧

짙은 파도 몰려와 너의 마음 부서져 내릴 때
就算洶湧的波濤席捲而來 當你的心碎落一地的時候

이제는 기대도 돼 열 번의 겨울이 우릴 삼켜도
現在也可以期待了 就算冬天吞噬了我們十次
감싸 줄게 살결이 닿아 있어 너 외롭지 않게
我也會擁抱你 輕輕碰著你 不讓你感到孤單
슬퍼할 일만 가득해도
就算只有滿滿的傷心事
그곳에 함께해
也會一起在那裡
내게 기대 편히 울어도 돼
倚靠著我 盡情地哭吧

 

With You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