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김처럼 하얀 목소리
如呵氣時潔白的聲音
닿을 듯하다 사라지고
像是要碰觸卻又消失
못내 아쉬운 마음처럼
始終有著遺憾的心般
천천히 걷는 두 사람
慢慢走著的兩個人

넌 기다려 왔다가도
你就像等待了許久
움츠러들게 되는 겨울 같아
卻又退縮的冬天一樣

걸음을 서둘러 이 신호에 건너게 된다면
若是加快腳步 越過這個紅綠燈的話
서둘러 도착한 버스에 우리 나란히 앉아 간다면
很快就到站的公車上 有我們併排坐著的話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을 서둘러 오늘 할 텐데
12月 25日的告白 今天應該快點做的

시큰
又酸
하고 시리다가도 포근한 이 겨울이
又冷冽卻又溫暖的這個冬季
내겐 너 같아
對我來說就是你

걸음을 서둘러 이 신호에 건너게 된다면
若是加快腳步 越過這個紅綠燈的話
서둘러 도착한 버스에 우리 나란히 앉아 간다면
很快就到站的公車上 有我們併排坐著的話
십이월 이십오일의 용기를 서둘러 내어볼 텐데
12月 25日的勇氣 現在應該要快拿出來的

눈이 내리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운 순간이야
就算白雪不落下 也是十分美麗的瞬間阿
다를 거 없는 보통의 하루라 더 기억해두고 싶은 밤이야
沒什麼特別 因為是普通的一天 想全部都牢記的夜晚阿

서둘러 이 어두운 골목을 지나면
如果很快地通過這條黑暗的小巷
어느새 도착한 너의 집 앞 가로등이 우릴 비추면
不知不覺到了你家門前 路燈照亮著我們
십이월 이십오일의 진심을 지금 너에게 말할게.
12月 25日的真心 現在要告訴你

나의 겨울아
我的冬季阿
내 모든 계절이 되어 줘.
現在就成為我的所有季節吧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