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코 울린 알람 소리가
無心響起的鬧鐘
이른 새벽에 잠을 깨워
在這大清晨喚醒了我
딱히 할 일도 없는 내 하루인데
是沒有什麼事做的一天0
모두가 잠이 든 시간 연락할 사람도 없고
所有人沉睡的時間也無法聯絡
뜬 눈으로 그저 밤을 새다보니
就只是睜著眼睛熬夜

얼마 전 헤어져 이런 건지
不久前分手了 是這樣嗎
가장 길게 만나서인지
也許是因為交往了很久
하고 싶었던 말이 맘에 남아선지
還是想說的話還放在心上
후회 같은 건 아닌데 왜 이렇게 아련한지
明明不是後悔 為何如此模糊不清
문득 이렇게 널 생각할 때면
當我突然想起你的時候

오늘 같은 밤이 나에겐 너무나 아파서
像今天這樣的夜晚 對我來說如此痛苦
정말 아닌 걸 알면서도
明明知道不行
다시 한번 그때로 돌아간다면
如果能再次回到當時的話

어제처럼 내겐 선명한 우리의 추억이
我們的回憶如昨日般鮮明
너무 그리워서 아닌 걸 알면서도
因為太過想念 明知道不是
오늘 같은 밤이 오면
像今天這樣的夜晚降臨時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雖然不是常發生的事
이따금씩 날 찾아오면
偶爾找上我時
아무 일 없는데 괜히 외로워져
明明什麼事都沒發生 卻覺得孤單
변명 같은 건 아닌데 그땐 내가 왜 그랬는지
明明不是辯解 那時的我為何那樣了
문득 떠오른 그때의 아쉬움들이 남아
突然想起 留下那時的後悔

오늘 같은 밤이 나에겐 너무나 아파서
像今天這樣的夜晚 對我來說如此痛苦
정말 아닌 걸 알면서도
明明知道不行
다시 한번 그때로 돌아간다면
如果能再次回到當時的話

어제처럼 내겐 선명한 우리의 추억이
我們的回憶如昨日般鮮明
너무 그리워서 아닌 걸 알면서도
因為太過想念 明知道不是
오늘 같은 밤이 오면
像今天這樣的夜晚降臨時

생각보다 두려워서
比想像中還害怕
지금의 우릴 마주하는 게
我們現在的相遇
아직도 난 그 자리에서
而我依然還在原地
멈춰서 있는 채로 널
依然駐足著

너를 사랑하고 있나 봐 아직도 그때의
好像還愛著你 如果想起
내 모습을 떠올리면
那時我的身影
(지금 내겐 볼 수 없는)
(現在對我來說看不見的)
표정이 보여서
表情看見了

마주할 수 없는 내 맘과 기억 속 너에게
想對我無法面對的心與記憶中的你
단 한 번 만 용기를 내고 싶어
就算只有一次 也想鼓起勇氣

그럴 때가 있잖아
不是有那種時候嗎

문득
突然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