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런 생각도 없던 날
什麼想法都沒有的日子
문득 나도 모르게 흥얼거려
突然 不知不覺哼起了歌
익숙하지만 낯선듯한 노래
熟悉又陌生的歌曲
괜히 눈시울이 붉어져 울 것 같아
無緣無故眼眶泛紅 眼淚要落下來

너와 함께 차 안에서 나눈
在車裡與你分享的
그날의 그 노래
那天那首歌
이렇게 선명하게 기억하는데
在腦海裡如此鮮明地記著

지금 이 노랜 꽤 오래된 거야
現在這首歌 好像已經過很久了
이제 다시 써보려 해 담담하게
現在想再次寫下 淡淡的
어디선가 들을 수 있게
讓無論在哪都能聽得見
옛날 노래처럼 자꾸만 찾게 될지 몰라
像是老歌一樣 說不定會常常找來聽
나처럼 (나처럼)
像我一樣 (像我一樣)
또 너처럼 (또 너처럼)
又像你一樣 (又像你一樣)
사랑했던 우리처럼
像是曾相愛過的我們一樣


오랜만에 꺼내 입은 옷엔
很久沒穿上的衣服
꼬깃한 추억이 두 손에 잡혀
皺巴巴的回憶用雙手緊抓
문득 떠오른 네 모습에
突然想起你的身影
그때의 우리가 생각나 웃음이 나
想起了那時的我們 又露出了微笑

가만히 눈을 감아
靜靜地闔上雙眼
잠깐만 널 생각할게
暫時想一下你
오늘따라 유난히 유난스런 날
今天這格外特別的日子

지금 이 노랜 꽤 오래된 거야
現在這首歌 好像已經過很久了
이제 다시 써보려 해 담담하게
現在想再次寫下 淡淡的
어디선가 들을 수 있게
讓無論在哪都能聽得見
옛날 노래처럼 자꾸만 찾게 될지 몰라
像是老歌一樣 說不定會常常找來聽
나처럼 (나처럼)
像我一樣 (像我一樣)
또 너처럼 (또 너처럼)
又像你一樣 (又像你一樣)
사랑했던 우리처럼
像是曾相愛過的我們一樣

시간이 벌써 우리를 다그치는데
時間早在催促著我們
끝이 나도 긴 여운으로 머물러줘
就算到了盡頭 也停留了漫長的餘韻

아프지 않길 바라
希望你身體健康
정말 이 말만은 하고 싶어
真的只想說這句話
담백하게 아무렇지도 않게
平平淡淡 若無其事
아프고 아픈 만큼 정말 행복했어
有多痛苦 就曾有多幸福
고마워 (고마워)
謝謝你(謝謝你)
넌 내게 (넌 내게)
我對你(我對你)
사랑이야 여전히
依然還愛著阿
오래된 노래처럼
像是老歌一樣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1)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