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까만 밤 빛이 없는 하루에 
漆黑的夜晚 一點光都沒有的一天裡
혼자 서있는 듯 
像我一個人站著
어떤 말도 반갑지 않은 날에
無論是什麼話語 都不想聽的日子裡

그래 넌 항상 거기 있지 
是阿 你總是在那裏
그게 난 너무 편했나 봐 좋았나 봐
讓我十分平靜 十分喜歡 
자꾸 두려울 만큼
也讓我感到害怕

멀리 걷고 있는 사람들 속 
遠處行走著的人們裡
너만 참 빛나 보여 
只有你散發著光彩
그저 힘들던 하루가
就算是疲憊的一天

날 아껴주는 네가 있어서 
因為有珍惜我的你
감사해
很感謝

가끔씩 난 뒤 돌아보면 
偶爾我轉過頭看
철없이 온 세상에 
還沒長大的這世界裡
우리 둘밖에 없었던 지난날
除了我們沒有其他人的過去
그때 또 그립겠지만
雖然又會想念那段日子

처음 같은 설레임보다 
比起如最初般的悸動
서로를 따뜻하게 바라봐주는 
溫暖的注視著彼此
지금 이대로의 모습이 소중해
現在這樣的模樣更加珍貴

이렇게 오랫동안 
長久以來
우리가 함께 웃게 될 줄 몰랐어 
沒想到我們會一起微笑
난 아마 너도 그렇지
我 或是你也是這樣吧

때론 알 수 없는 불안함에 
偶爾莫名的不安
아픈 날도 있었어 
也會有心痛的日子
버거운 다툼 속에서
艱難的爭吵日子裡

어느새 훌쩍 커버린 마음 알잖아
不知不覺日益擴大的心你也知道的

가끔씩 난 뒤 돌아보면 
偶爾我轉過頭看
철없이 온 세상에 
還沒長大的這世界裡
우리 둘밖에 없었던 지난날
除了我們沒有其他人的過去
그때 또 그립겠지만
雖然又會想念那段日子

처음 같은 설레임보다 
比起如最初般的悸動
서로를 따뜻하게 바라봐주는 
溫暖的注視著彼此
그런 사이가 행복일 테니까
因那種關係而幸福

사랑하니까 
因為愛著你
같은 꿈을 꾸게 돼 너라서 
才能做著相同的夢 因為是你
선명하지 않은 먼 길도 함께 갈게
迷茫的未來路途 也要一起走下去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