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늘 익숙한 니 눈 속에
在你那熟悉的眼神中
담겨있는 내 맘이 보여
看見了我蘊含的心意

항상 나를 비춰주던
總是照耀著我
소중한 니 모습들이
你那珍貴的身影
빛을 잃게 될까
會失去光彩嗎
사라져 버릴까
會漸漸消失嗎
하루하루가 아파
每天都痛苦著

니가 없는 내 마음은 이제
沒有了你 我的心
안 될 것 같은데
現在好像不行
그저 스쳐 지나칠까
難道只是擦肩而過
두려운데
這樣害怕著

항상 나를 비춰주던
總是照耀著我
소중한 니 모습들이
你那珍貴的身影
빛을 잃게 될까
會失去光彩嗎
사라져버릴까
會就這樣消失嗎
하루하루가 아픈데
一天一天痛苦著

긴 어둠 속에서 흔들리던 내게 넌
漫長的黑暗中 動搖的我而言
유일한 빛이 되는 걸
是你成為唯一的光芒
한걸음 더 다가갈게
再更靠近你一步
내 맘을 안아줄래
可以擁抱我的心嗎

항상 나를 지켜주던
總是守護著我的你
니가 너무나 소중해
太過珍貴
빛을 잃지 않게
不讓你失去光芒
사라지지 않게
不讓你消失不見
놓지 않을게
絕不會放開手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1)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