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이 보이질 않아 길고 허전한 길
看不見盡頭 漫長又空虛的街道
그 길을 걷는 동안 내가 곁에 있을게
走著走著 我會在你身邊
꽉 막힌 하루 끝에서 널 기다릴게
緊湊的一天結束後 我會等著你
너의 발걸음에 맞춰
與你踩著同樣的步伐

그 언젠가 가파른 언덕을 지나
不知什麼時候越過了陡峭的山坡
향기로운 바람을 맞이할 거야
迎面而來的是香氣四溢的微風
때론 거짓말 같은 아픔을 겪곤 하지만
雖然有時候 也會參雜些如謊言般的痛苦
너의 손을 놓지 않을게
但我絕對不會放開你的手

유난히도 추웠던 겨울이
特別寒冷的冬天
지나고 나면 더 예쁜 꽃이 필 거야
過去了就會有美麗的花朵綻放
흐려지는 상처를 되돌아보며
回頭看看漸漸模糊的傷痛
웃으며 얘길 나누길
笑著聊著天
터널의 끝에서
在隧道的盡頭

나의 서툰 위로가 부담일까 걱정돼
我那生疏的安慰會不會成為你的負擔而擔心著
그럴 수만 있다면 내 힘 나눠줄 텐데
如果能將我的力量分給你一些該有多好
낯설고 바쁜 날에도 밥 거르지 마
陌生又忙碌的日子裡 也不要忘了吃飯
제일 맛있는 거 먹어
吃些好吃的吧

아프지 마 쉬었다 가도 괜찮아
不要生病了 就算休息一下也沒關係
풀지 못할 고민에 잠 못 들잖아
因為還沒解開的苦惱而無法入睡不是嗎
칠흑 같은 어둠이 번져도 걱정하지 마
即使漆黑的黑暗蔓延 也不需要擔心
작은 불빛이 되어줄게
我會成為小小的燈光

유난히도 추웠던 겨울이
特別寒冷的冬天
지나고 나면 더 예쁜 꽃이 필 거야
過去了就會有美麗的花朵綻放
흐려지는 상처를 되돌아보며
回頭看看漸漸模糊的傷痛
웃으며 얘길 나누길
笑著聊著天

저 포근한 달빛은
那溫暖的月光
깊은 밤이면 더 밝아질 거야
當夜漸深 會更加的明亮
새벽을 지나 아침은 밝아와
越過了清晨 早晨就會一片光明
언제라도 안아줄게
無論何時 我都會擁抱你
터널의 끝까지
直到隧道的盡頭
 

文章標籤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