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도 괜찮았던 나인데
曾經是一個人也安穩的年紀
혼자인게 더 편했던 나인데
曾經是一個人更舒服的年紀
겨울같던 나의 맘을 녹여준 그대라는 봄,
名為你的春 融化了我如冬季般的心
네가 없인 살 수 없잖아
沒有了你 就無法活下去

너의 따스함에 취해가
沉醉在你的溫暖
너의 사랑에 물들어가
沉浸在你的愛情
다시 겨울로 돌아가긴 싫은데
不想再回到冬季

너의 온기가 사라지면
若是你的溫暖
결국 네가 나를 떠나면
若最後你離開了我
다시 나 혼자 너 없이 혼자
再次回到沒有你的獨身一人
어떻게 괜찮을수 있어
怎麼能若無其事

언젠가는 봄이 다시 온다며
總有一天春天會到來
나는 네가 아니면 안되는데
我不能沒有妳
오 나를 녹여줄 수 있는 한 사람
Oh 能融化我的那唯一一人
하나 뿐인데 내겐 오직 하나뿐인데
只能是你 只有你

너의 따스함에 취해가
沉醉在你的溫暖
너의 사랑에 물들어가
沉浸在你的愛情
다시 겨울로 돌아가긴 싫은데
不想再回到冬季

너의 온기가 사라지면
若是你的溫暖
결국 네가 나를 떠나면
若最後你離開了我
다시 나 혼자 너 없이 혼자 안되겠어
我無法再回到 沒有你的日子裡

빗물처럼 울었다 눈물이 흘러 넘쳐와
如雨季般哭泣 眼淚不停的落下
계절처럼 다시 올까봐
害怕像四季般又再次回來
하염없이 너만 기다린다
只能無止盡的等待著你

너의 따스함에 취해가
沉醉在你的溫暖
너의 사랑에 물들어가
沉浸在你的愛情
다시 겨울로 돌아가긴 싫은데
不想再回到冬季

너의 온기가 사라지면
若是你的溫暖
결국 네가 나를 떠나면
若最後你離開了我
다시 나 혼자 너 없이 혼자
再次回到沒有你的獨身一人
어떻게 괜찮을수 있어
怎麼能若無其事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