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Yeah
Baby 뭐가 뭔지 모르겠어
Baby 不知道什麼是什麼
어지럽고 뱅뱅 돌아
頭暈目眩 天旋地轉
현실이야 꿈인 거야
是現實還是夢境
No No 헷갈려
No No 好混亂
Oh 네 얼굴 뒤엔 빛이 비쳐
Oh 你的臉龐閃耀著光芒
여주인공 아우라 Oh
是女主角的光環 Oh
온몸이 얼었나 봐
全身都凍僵了
입술이 붙었나 봐
嘴唇好像黏上了

정신 차리고 말 좀 해
振作精神 說點話吧
Ready Ready Go

내 심장이 타 타 타 타 타
我的心臟 燃燒 燃燒 燃燒
정신줄을 놔 놔 놔 놔 놔
放開精神 放 放 放 放 放
나만의 여신이야 너만
只屬於我的女神阿 只有我
나를 무장 해제해
讓我解除了武裝
Oh 내 사랑이 타 타 타 타 타
Oh 我的愛 燃燒 燃燒 燃燒
자존심은 놔 놔 놔 놔 놔
放下自尊 放 放 放 放 放
난 첫눈에 딱 Fall in love
我就在第一眼 Fall in love
Let it go Let it go


타 타
燃燒 燃燒
Love me Love me Love me yeah
타 타
燃燒 燃燒
Love me Love me Love me yeah
타 타
燃燒 燃燒

비스듬히 비친 너의 실루엣이 사람 여럿 망쳐
你斜照下來的輪廓 讓人搞砸了
시선이 감겨 더는 불안 Uh
視線被固定 不再不安 Uh
Yeah 신경 쓰여 다
Yeah 一切都讓人在意
다른 말 할까 봐 입을 못 떼 상상으론 Stop
害怕說出不一樣的話 無法開口 只能用想像 Stop
불 그을린 번짐
被火熏黑的蔓延
또 가시지 않는 아픈 반복인 걸 알면서도 난
又是無法消除的傷痛 明知又再重複的我
네 손목에 피어 있는 꽃에 또 홀려
又迷上了你手腕上盛開的花朵
널 따라가고 있는 난 이 불을 절대 못 꺼 Yeah
追隨著你的我 這火絕對不熄滅 Yeah

사라지기 전 고백해
在消失前告白
Ready Ready Go

내 심장이 타 타 타 타 타
我的心臟 燃燒 燃燒 燃燒
정신줄을 놔 놔 놔 놔 놔
放開精神 放 放 放 放 放
나만의 여신이야 너만
只屬於我的女神阿 只有我
나를 무장 해제해
讓我解除了武裝
Oh 내 사랑이 타 타 타 타 타
Oh 我的愛 燃燒 燃燒 燃燒
자존심은 놔 놔 놔 놔 놔
放下自尊 放 放 放 放 放
난 첫눈에 딱 Fall in love
我就在第一眼 Fall in love
Let it go Let it go

타 타
燃燒 燃燒
Love me Love me Love me yeah
타 타
燃燒 燃燒
Love me Love me Love me yeah
타 타
燃燒 燃燒

긴긴 시간 속에 찾은 너
在漫長的時間尋找著你
더 빠르게 내 몸이 타도
在更快一些 讓我的心燃燒
불길의 방향은 너
那火焰的方向就是你

네게 안착할 거야
會讓你感到安心
남에게 안 착할 거야
不會對他人有同樣的善良
지금 내 기분을 가늠하시나요
你現在能猜到我的心情嗎
쫙 빼입은 채 기분은 Oh yeah
像是被看透 心情是 Oh yeah
1
2
3 용기 내볼게
3 試著鼓起勇氣
솔직히 빠졌는걸
說實話 我陷進去了
1
2
3 너에게 걸어
3 朝著你走去
뭐라고 말 좀 해줘
無論是什麼 說話吧

내 심장이 타 타 타 타 타
我的心臟 燃燒 燃燒 燃燒
정신줄을 놔 놔 놔 놔 놔
放開精神 放 放 放 放 放
나만의 여신이야 너만
只屬於我的女神阿 只有我
나를 무장 해제해
讓我解除了武裝
Oh 내 사랑이 타 타 타 타 타
Oh 我的愛 燃燒 燃燒 燃燒
자존심은 놔 놔 놔 놔 놔
放下自尊 放 放 放 放 放
난 첫눈에 딱 Fall in love
我就在第一眼 Fall in love
Let it go Let it go

타 타
燃燒 燃燒
Love me Love me Love me yeah
타 타
燃燒 燃燒
Love me Love me Love me yeah
타 타
燃燒 燃燒

 

 

FIRST COLLECTION

 

GOOD GUY

 

나만 그래 Am I The Only One

 

Shh

 

 

룰루랄라 Lullu Lalla

 

One Love

 

 

널 꽉 잡은 손만큼 Like The Hands Held Tight

 

타 Fire

 

더 잔인하게 Stop It Now

 

춤을 출거야 Dance With Us

 

Beautiful Light

    文章標籤

    SF9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