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그댄 기억하고 있나요
你還記得嗎
우리 지난 이야기
我們過去的故事
매일 그리움에 눈물로 지새웠던
每天在思念中以淚洗面
내 맘 알긴하나요
你知道我的心情嗎

텅 빈 하늘 보며 외쳐도
看著空蕩蕩的天空 就算大聲呼喊
아무 대답 없는 그대를
也沒有任何回音的你
잊으려 할 수 조차 없던 나의
想忘卻也忘不了的我
슬픈 눈물 그댄 아나요
流下的悲傷眼淚 你知道嗎
내 목소리 듣고 있나요
聽得見我的聲音嗎
매일 온종일 그대가 돌아올까봐
每天都想著你會回來
그대 빈자릴 맴돌며 그리워하던 내 모습
而在你的空位打轉 思念著的我的樣子
아픈 가슴이 눈물에 가려 어느새
疼痛的心 不知不覺被淚水遮掩
쓰라린 상처 마저도 아픈지조차
就連刺痛的傷口
모르고 이렇게 기다리는 날 아나요 그댄
也不知道痛 這樣等待著的我 你知道嗎
마치 꿈을 꿨던 것처럼
像是做著夢一般
사라져버린 그대
消失的你
다시 깨어나면 그대 돌아올까봐
期待如果再次醒過來 你就會回來
계속 잠을 청하죠
所以想沉眠吧
나를 스쳐가는 바람이
輕輕吹拂過我的風
그대 곁을 찾아 갈까봐
怕它會到你身邊
또 한번 저 하늘에 외쳐봐요
又再次對著天空大喊
내 목소리 잊지 말라고
請不要忘了我的聲音
내 숨결을 기억하라고
請牢記我的呼吸
매일 온종일 그대가 돌아올까봐
每天都想著你會回來
그대 빈자릴 맴돌며 그리워하던 내 모습
而在你的空位打轉 思念著的我的樣子
아픈 가슴이 눈물에 가려 어느새
疼痛的心 不知不覺被淚水遮掩
쓰라린 상처 마저도 아픈지조차
就連刺痛的傷口
모르고 이렇게 기다리는 날 아나요
也不知道痛 這樣等待著的我 知道嗎
내 눈물을 보아요
能看見我的眼淚嗎
아무 말 없어도 되요 날 보며 웃기만 해요
就算一句話都沒有也沒關係 只要看著我微笑
늘 그래왔던 것처럼
就像以前那樣
오직 그대만 그리워하다 힘들어
只是思念著你就感到疲憊
쓰라린 상처마저도 아픈지조차
就連刺痛的傷口
모르고 이렇게 그대 사랑을 기다린 내게
也不知道痛 只知道等待著你的愛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