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시게 눈물겹게 사랑했던
曾經如此耀眼 如此辛酸的深愛過
그날들이 그 꿈들이 멀어져 가
那些是日子 那些夢 如今漸漸離去
모자람이 없던 사랑도 메마르고
不足的愛情如今也乾涸
결국 우린 이렇게 마주했어
最後我們就這樣相遇了

우릴 스쳐 가는
輕輕掠過我們而去的
저기 멀어진 바람처럼
像那遠去的風一樣
그저 보내주면 돼
就那樣送走就行了

그렇게 조금씩 잊혀져 가
就那樣 一點一點地漸漸遺忘
그러다 조금씩 바래져 가
就那樣 一點一點的退
이별이 원래 그런 거잖아
離別不就是那樣嗎
그렇게 아프다 말다 괜찮아져 또
說不要那麼痛苦 會漸漸好轉的
보고 싶단 생각조차 사라져
卻又思念著 

사실 울고 싶어
其實我想哭
이미 늦어 버린 걸 알아
我也知道已經太晚了
괜찮은 척하는걸
只是裝作沒事而已

그렇게 조금씩 잊혀져 가
就那樣 一點一點地漸漸遺忘
그러다 조금씩 바래져 가
就那樣 一點一點的退
이별이 원래 그런 거잖아
離別不就是那樣嗎
그렇게 아프다 말다 괜찮아져 또
說不要那麼痛苦 會漸漸好轉的
보고 싶단 생각조차 사라져
卻又思念著 

슬퍼 보이는 게 싫어서
不想看起來那麼悲傷
덤덤한 척하며 이렇게 보낼게 Uh
裝作若無其事的樣子 就這樣送走了 Uh

그냥 널 보고 싶어
只是想你了
미워도 그렇게 왜 말 못 했어
就算討厭 為什麼連話多說不出口
몰라 왜 우리 이렇게 됐는지
不知道我們為什麼走到這一步
감추지 않았더라면 달랐을까 넌
如果沒有隱藏 是不是就會不一樣
어땠을까 이제 그만 널 보내야만 해
該怎麼辦 現在應該要放手讓你走

조금만 천천히 잊어갈게
我會一點一滴 慢慢遺忘
가끔씩 네 생각 떠올릴게 그래
有時候也會想起你
원래 그런 거잖아
不是本來就這樣嗎
그렇게 아프다 말다 괜찮아져 또
說不要那麼痛苦 會漸漸好轉的
보고 싶단 생각조차 사라져
卻又思念著 
그래 그렇게 잊어가
就那樣漸漸遺忘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1)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