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에 없는 얘길 내뱉고
說著言不及義的話
정말 하고 싶은 말들은 삼키던 한 사람
真正想說的卻嚥下去的那個人

나와 너무 닮은 상처에
與我有著相同的傷口
또 할 말을 삼키고 아파서 아파서
要說的話又嚥了下去 因為痛 因為苦

또 참아낸
又忍下的
이 마음이 Because of you
這份心情 Because of you

또 지워낼
又抹去的
단 한 사람
那一個人

나에게 올 것 같지 않았던
好像不會朝我而來
이런 두근대는 떨림이
這份悸動的心情
그저 싫지 만은 않은데 또 아파 오는 건
只是病餔那麼討厭 又再次痛苦了起來
니가 올 듯 말 듯, 내게 올 듯 말 듯
似來非來的你, 像是要來又不來到我身邊
나만 혼자한 사랑
只有我一人愛著

내 마음 숨길 수가 없어서
無法隱藏我的心情
때론 약해 빠진 나라서
偶而變虛弱的我
이런 나를 알게 될까봐 나 외면하는데
害怕你會發現這樣的我 而迴避了
한 발 멀어지면 두 발 다가오는 너니까
因為是遠離了一步 就會更靠近的你


다시 상처뿐인 나라서
再次傷痕累累的我
또 내 맘을 숨긴채 아파서 또 아파서
又再次隱藏了我的心 因為痛 又因為苦

나 참아낸
又忍下的
이 마음이 Because of you
這份心情 Because of you

또 기억될
又牢記的
단 한사람
那一個人

나에게 올 것 같지 않았던
好像不會朝我而來
이런 두근대는 떨림이
這份悸動的心情
그저 싫지 만은 않은데 또 아파 오는 건
只是病餔那麼討厭 又再次痛苦了起來
니가 올 듯 말 듯, 내게 올 듯 말 듯
似來非來的你, 像是要來又不來到我身邊
나만 혼자한 사랑
只有我一人愛著

내 맘을 숨길 수가 없어서
無法隱藏我的心情
때론 약해 빠진 나라서
偶而變虛弱的我
이런 나를 알게 될까봐 나 외면하는데
害怕你會發現這樣的我 而迴避了
한 발 멀어지면 두 발 다가오는 너니까
因為是遠離了一步 就會更靠近的你

이게 나란 사람 인거야
這就是我這個人啊
결국 하지 못 한 말들을 삼킨다
最後還是吞下了那說不出口的話語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