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잊으려고 애써왔던 것들
一直想遺忘的
잊고 살아왔던 말들
忘卻後活著的那些話
소용없다 믿던 것들
毫無用處 曾相信的那些
너무 많은데
太多太多
그댄 그런 모든 걸
而你就是那樣的一切

한가득 안고서
緊緊的抱著
나를 보며 웃고 있어
看著你微笑
그댄 나를 또 한 번
而你又再一次
설레게 만드는
讓我感受到悸動
이상한 사람
那奇怪的人

내가 알던 세상은 모든 게
我所知道這世界的一切
어려웠는데
都很困難
몰랐었던 모든 곳이
不懂得所有地方
아름다웠다
都如此美麗
그댄 그런 모든 걸
而你就是那樣的一切

한가득 안고서
緊緊的抱著
나를 보며 웃고 있어요
看著你微笑
그댄 나를 또 한 번
而你又再一次
설레게 만드는
讓我感受到悸動
이상한 사람
那奇怪的人

우리 둘은
我們彼此
얼마나 오래
已經過了多久
같이 걷게 될까
這樣走在一起呢
이런 것이 궁금해지면
如果對這些漸漸感到好奇
사랑인걸까
那就是愛嗎

그댄 나를 또 한 번
你又再一次
긴 꿈을 꾸게 해
讓我開始做起夢來
안 다쳤던 어린 날처럼
像是不曾受傷的童年一樣
조심스레 또 한 번
小心翼翼又再一次
설레이는 맘이
這份悸動的心情
사랑인가 봐
或許就是愛吧

그댄 나를 또 한 번
你又再一次
긴 꿈을 꾸게 해
讓我開始做起夢來
안 다쳤던 어린 날처럼
像是不曾受傷的童年一樣
조심스레 또 한 번
小心翼翼又再一次
설레이는 맘이
這份悸動的心情
사랑인가 봐
或許就是愛吧
사랑인가 봐
或許就是愛吧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