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햇살에
溫煦的陽光下
눈을 감으면
如果閉上雙眼
그대가 불어와
就會有你吹拂而來
이토록 간절히
如此懇切的
바라는 내 맘
期望著的 我的心
그대는 아나요
你會知道嗎

눈이 부시게
光彩奪目
아름다웠던 그 날들
過去那美麗的日子
나는 아직도
而我依然
꿈결처럼 바라보죠
如夢般凝望著

그댈 그립니다
思念著你
메마른 내 안에 꽃처럼 피어난 사랑
我乾涸的內心 如花般綻放的愛情
가득한 그리움
滿溢的思念
그대였습니다
就是你
시간이 흘러도 흐르지 못하고
就算時間流逝也無法
붉게 번져만 가는 그 마음은
只有那份心情火紅的蔓延著

그대 모든게
在你不知不覺間
선명한 그때 그날들
漸漸清晰的那日子
단 한 순간도
就算只有一瞬間
나는 잊어본 적 없죠
我也不曾忘記

그댈 그립니다
思念著你
메마른 내 안에 꽃처럼 피어난 사랑
我乾涸的內心 如花般綻放的愛情
가득한 그리움
滿溢的思念
그대였습니다
就是你
시간이 흘러도 흐르지 못하고
就算時間流逝也無法
붉게 번져만 가는 그 마음은
只有那份心情火紅的蔓延著

닿을 듯 말 듯 한 손길
像是要碰到卻又觸不及的指尖
그대는 내 맘 아시나요
你會明白我的心意嗎
흩날리는 꽃잎에 새겨진 그 마음을
在紛飛的花瓣上刻劃的那份心

그대뿐입니다
就只有你
차가운 내 맘을 온기로 채워준 사람
將我的心用溫暖填滿的人
단 하나의 사랑
那唯一的愛
그대였습니다
就是你
시간이 흘러도 흐르지 못하고
就算時間流逝也無法
붉게 번져만 가는 그 마음은
只有那份心情火紅的蔓延著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