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하늘에 떠오른 그대가
思念的藍天上 又浮現了你
맘을 들춰내고 또 날 춥게 해
敞開了心扉 卻只感到寒冷
너라는 조각에 기억을 맞춰도
即使湊上了名為你的記憶碎片
마지막엔 결국 네가 필요해
最後的結局依然是需要你

죽도록 하기 싫은 걸 참기 힘든 걸 하게 했으니까
死都不想做的事 因為做了難以忍受的事
뗄레야 뗄 수 없는 네가 내게서 떠나갔으니까
無法割捨的你 就這樣離開了我
아픈 건 그대가 해줘 슬픔을 조금이라도 나눠 가줘
疼痛是你給的 那怕只有一點也請分走一些傷心
나 지금 휘청거리니까 너 없인 안 되는 나니까
現在的我顫抖著 沒有了你我甚麼都不是

네가 밉고 또 미워 그립고 그리워
怨你又恨你 思念又想念你
잊혀지긴 싫어 내게 돌아와
不想就這樣遺忘 請你回到我身邊

지나온 날을 거꾸로 세면
倒數著過去的日子
널 볼 수 있을까
能夠遇見你嗎
참 많이
那時
사랑했나봐
真的很相愛
사랑했나봐
真的很愛你

파랗게 물들어 간 세상이
染上藍色的這世界
내게 손을 뻗어 올 때면
向我伸出了雙手時
발가벗겨진 듯 시려와
如同赤裸裸般冰冷
불어온 건 아마 너일까
吹來的風 大概是你吧

내가 보고싶어 왔니
想我了嗎
날 품에 안아주겠지
會將我擁入懷中吧
너랑 닮은 바람은 또 날 스쳐갈 뿐
像你的微風 今天又輕輕拂過

널 덮지 않은 밤은 깊은 새벽 끝자락으로 날 데려가고
沒有了你的夜晚 帶領我來到了深夜的盡頭
힘겹게 떠오른 태양 아래 드러난 네 향기가 아른거려
費力升起的太陽之下 你的香氣隱約可見
숨을 참고 또 눈을 감고 끝없는 반복 다 끊어내려
屏住氣息又闔上了眼 無止盡的反覆就到此為止
안간힘 써봐도 난 널 찾아 헤매이는 것 밖엔
就算用盡力氣掙扎 我也在徬徨尋找你之外

네가 밉고 또 미워 그립고 그리워
怨你又恨你 思念又想念你
잊혀지긴 싫어 내게 돌아와
不想就這樣遺忘 請你回到我身邊

지나온 날을 거꾸로 세면
倒數著過去的日子
널 볼 수 있을까
能夠遇見你嗎
참 많이
那時
사랑했나봐
真的很相愛
사랑했나봐
真的很愛你

이 기다림 끝에 그대 온다면
在這等待的盡頭 如果有你的到來
내 마음 모두 모아 다 드릴텐데
我會將我所有的心意全部蒐集給你

시간이 걸려도 약속한다면
就算需要花費一些時間 只要與我約定
계속 이 자리에
我會一直在這裡
머물러
停留
널 기다릴게
等待著你
널 기다릴게
期盼著你

이 아픔마저도 그대라면
若連這份傷痛都是你的話
그것까지도 할게요
那也讓我感受吧
다시는 못할 사랑
就算無法再次相愛
그대라서 고마워요
因為是你而感到感激

언젠가 우리 마주쳐
總有一天 當我們相遇
오늘을 추억할 때면
回憶起今天的時候

말없이 웃으며 어깨를 토닥여 줘요
無語的露出微笑吧 輕輕拍對方的肩膀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