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없던 짧았던 하지만 뜨거웠던 雖然不懂事又短暫 但曾經炙熱過 
그래서 힘들었던 뻔한 이별 얘기 所以是很辛苦又明顯的離別故事

한번씩 생각나고 就算想起一次
조금씩 잊혀지겠지 也會漸漸淡忘吧
근데 내 시간이 멈췄어 但我的時間卻停止了

오늘 하루야 빨리 좀 가주라 今天這一天快點過吧
혼자 되뇌이다 獨自一人重溫著
몇 시간 같은 몇 분 보내 幾分鐘像幾小時般地度過

아직 아파야 한대 한동안 그렇대 還是痛苦阿 每分每秒都如此
그래야 널 잊을 수 있대 只有那樣才能忘記你
그런 말이 싫어 또 한번 울고 討厭這樣的話語 又要哭泣了
허전한 마음에 空虛的心情
밤새 너를 불러보다가 整夜呼喚著你
함께 잠이 든다 就這樣睡著
철없건 짧았건 與不懂事又短暫
뻔하진 않은 이별과 明顯地的離別一起

잊은 듯 아닌 듯 조금은 무뎌진 듯 像是忘了又無法忘記 有點恍惚
어제보단 무덤덤 애써 지워보려 比起昨天更無動於衷 更努力試圖抹去

누구라도 만나보면 不論見了誰
위로가 되진 않을까 會不會感到安慰呢
바쁘게 집을 나섰어 忙碌地離開了家

텅빈 가슴은 채워지질 않고 空蕩的心無法被填滿
괜찮은 척 하면 울컥하며 假裝沒關係 想哭的話
다시 니 생각이 나 又會想起你啊

아직 아파야 한대 한동안 그렇대그렇대 還是痛苦阿 每分每秒都如此
그래야 널 잊을 수 있대 只有那樣才能忘記你
그런 말이 싫어 또 한번 울고討厭這樣的話語 又要哭泣了
허전한 마음에 空虛的心情
밤새 너를 불러보다가 整夜呼喚著你
함께 잠이 든다 就這樣睡著
철없건 짧았건 與不懂事又短暫
뻔하진 않은 이별과 明顯地的離別一起

어디를 가도 거기서 뭘 해도 不論去了哪裡 做了甚麼
너와 함께했던 순간이 和你再一起的瞬間
자꾸 돌아와서 總是回憶起

아직 아파야 한대 한동안 그렇대還是痛苦阿 每分每秒都如此
그래야 널 잊을 수 있대 只有那樣才能忘記你
그런 말이 싫어 또 한번 울고討厭這樣的話語 又要哭泣了
허전한 마음에 空虛的心情
밤새 너를 불러보다가 整夜呼喚著你
함께 잠이 든다 就這樣睡著
철없건 짧았건 與不懂事又短暫
뻔하진 않은 이별과 明顯地的離別一起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