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4701.jpg

 

어제 걷던 길을 다시 또 한걸음 걸어가고 昨天走過的路 又再次一步步地走著
닿지 않는 꿈은 그 빛을 잃어가고 無法來臨的夢想 已經失去了光芒
고된 하루 하루 끝에 슬픔을 잠시 놓을 수 있을까 漫長的一天是否能暫時放下悲傷

그 낯선 공기 그 얕은 위로 那陌生個空氣 那淡淡的安慰
담담하게 내 마음을 짓누르는 밤 平靜的壓著我內心的夜晚
그 잦은 한숨 그 텅빈 미소 如此頻繁的嘆息 如此空虛的微笑
그렇게 나를 본다 就這樣看著我

사랑 미움 조차 내 곁을 그렇게 스쳐가고 討厭愛情 就這樣悄悄從我身旁經過
반복되는 삶은 의미를 지워가고 反覆的人生意義 想要抹去
겨우 잠이 드는 새벽 행복을 조금 찾을 수 있을까 好不容易睡著的凌晨 能找到一絲絲的幸福嗎

그 낯선 공기 그 얕은 위로 那陌生個空氣 那淡淡的安慰
담담하게 내 마음을 짓누르는 밤 平靜的壓著我內心的夜晚
그 잦은 한숨 그 텅빈 미소 如此頻繁的嘆息 如此空虛的微笑
그렇게 나를 본다 就這樣看著我

매일 반복된 항상 반복된 每天反覆 一直重複的
나의 어제와 나의 내일은 我的昨天與我的今天
똑같은 제자리걸음 都在原地踏步

그 낯선 공기 그 얕은 위로 那陌生個空氣 那淡淡的安慰
담담하게 내 마음을 짓누르는 밤 平靜的壓著我內心的夜晚
그 잦은 한숨 그 텅빈 미소 如此頻繁的嘆息 如此空虛的微笑
그렇게 나를 본다 就這樣看著我

 

▶也來看看這個◀

【歌詞學韓文】마은진 Ma Eun Jin - 낯선 하루 陌生的日子 (병원선 Hospital Ship 醫療船 OST)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