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하루가 가고
度過了疲憊的一天
달빛 아래 두 사람
月光下的兩人
하나의 그림자
合而為一的影子
눈 감으면 잡힐 듯 아련한 행복이
閉上眼 好像就能抓住那隱約的幸福
아직 저기 있는데
依然還在原地

상처 입은 마음은
受了傷的心
너의 꿈마저
就連你的夢
그늘을 드리워도
기억해줘 아프도록 사랑하는 사람이
請牢牢記住 痛苦的愛著的人
곁에 있다는 걸
就在身邊

때로는 이 길이 멀게만 보여도
就算有時 這條路看起來如此遙遠
서글픈 마음에 눈물이 흘러도
就算惆悵的心中 流下了淚水
모든 일이 추억이 될 때까지
直到一切都成為了回憶
우리 두 사람
我們兩個人
서로의 쉴 곳이 되어주리
能成為彼此的休憩

너와 함께 걸을 때
與你一起走時
어디로 가야 할지
不知道該往何處去
길이 보이지 않을 때
好像看不見路途時
기억할게 너 하나만으로
會記得 只要你
눈이 부시던 그 날의 세상을
就閃耀無比的那一天 那個世界

여전히 서툴고 또 부족하지만
雖然依舊生疏又有許多不足
언제까지나 네 곁에 있을게
請你無論何時都待在我身旁
캄캄한 밤 길을 잃고 헤매도
漆黑的夜晚 就算迷失了方向
우리 두 사람
我們兩個人
서로의 등불이 되어주리
也能成為彼此的燈火

먼 훗날 무지개 저 너머에
遙遠的將來 彩虹的那一頭
우리가 찾던 꿈 거기 없다 해도
就算我們尋找的夢不在那邊
그대와 나 함께 보내는
與你一起度過的
지금 이 시간들이
現在這時間
내겐 그보다 더 소중한 걸
對我來說比任何都要珍貴

때로는 이 길이 멀게만 보여도
就算有時 這條路看起來如此遙遠
서글픈 마음에 눈물이 흘러도
就算惆悵的心中 流下了淚水
모든 일이 추억이 될 때까지
直到一切都成為了回憶
우리 두 사람
我們兩個人
서로의 쉴 곳이 되어주리
能成為彼此的休憩

서툴고 또 부족하지만
雖然生疏又有許多不足
언제까지나 곁에 있을게
請你無論何時都待在我身旁
모진바람 또 다시 불어와도
就算刺骨的寒風又再次吹來
우리 두 사람
我們兩個人
서로의 등불이 되어주리
也能成為彼此的燈火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