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러운 슬픔이 가만히 잠들 때까지 
直到紛擾的悲傷靜靜沉睡為止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엉키는 마음은 꿈에선 다 잊게
讓糾結的心情在夢裡全遺忘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오 도시의 노을이 창가에 스며
Oh 都市的晚霞漸漸滲透了窗
오 조금씩 발에 닿는 상실의 온기
Oh 一點一點腳上感受到失落的溫熱
언젠가는 나의 환희가 될지도 모르는 
總有一天 說不定會成為我的歡喜的
아픔일 거야
傷痛也說不定

어지러운 슬픔이 가만히 잠들 때까지 
直到紛擾的悲傷靜靜沉睡為止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엉키는 마음은 꿈에선 다 잊게
讓糾結的心情在夢裡全遺忘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오 도시의 눈빛은 문을 두드려
Oh 城市的目光 敲打著門
오 조금씩 사라지는 방안의 실루엣
Oh 一點一點消失的是房間的輪廓
언젠가는 나의 위안이 될지도 모르는 
總有一天 說不定會成為我的安慰的
슬픔일 거야
傷痛也說不定

온 새벽을 받쳐 피어오른 내 사막에도
在整個清晨中湧上 綻放我的沙漠
말없이 나란히 새긴 너의 발자국을 보네
看著你那無聲無雨整齊排列的腳印
두 눈을 감으며 가만히 잠들 때까지 
闔上雙眼 直到睡著為止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엉키는 마음은 꿈에선 다 잊게
讓糾結的心情在夢裡全遺忘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영원처럼 안아줘 
像永遠一樣 擁抱我
영원처럼
像永遠一樣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