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따뜻했던 그 말투가
一直都很溫暖的那語氣
가끔 떠올라 눈물이 나요
偶爾想起 就不自覺地流下了淚
당연한 줄 알았던 그대 마음들
還以為是理所當然的你那份心意
고맙다는 걸 알지 못한
不懂得感恩的
이기적인 나였어요
曾如此自私的我

속이 깊었던 그대의 세상을 만나
遇見了你內心深處的世界
나의 주위를 바라보게 됐죠
凝視著我的周圍
꽃들이 피었다 지는
直到這時候
모습도 그제야 보게 됐죠
才看見了花朵綻放的樣子

달과 별이 모두 사라지는 밤도
就算是在月亮與星星全部消失的夜晚
밤새워 내게 빛이 된 그대
徹夜成為我的光芒的你
언젠가 그댈 만나면
總有一天 遇見了你的話
고마웠다는 말 꼭 하고 싶어요
想要跟你說聲謝謝

가끔 그대가 써준 편지를
偶爾讀了你寫的信
읽다 한없이 무너지곤 해요
常常會崩潰不已
철이 없던 내 감정만 느낀 나는
只感受到我那年幼無知的心情
지친 두 눈을 알지 못했죠
我那時還不懂那雙疲憊的眼吧
눈치 없는 나였어요
是還不懂得看臉色的我啊

멀리 바라본 그대의 세상을 만나
放眼遠眺了你的世界
답은 기다림 이란 걸 알았죠
我知道答案就是等待
긴 장마 끝에 온
在漫長的雨季後
햇살의 반짝임을 알았죠
我知道會有陽光在閃耀
달과 별이 모두 사라지는 밤도
就算是在月亮與星星全部消失的夜晚
밤새워 내게 빛이 된 그대
徹夜成為我的光芒的你
언젠가 그댈 만나면
總有一天 遇見了你的話
미안했다는 말 꼭 하고 싶어요
想要跟你說聲抱歉
언제고 항상 거기 있을 얘기들
無論何時總會在那裡的話
그리워지면 그대로 꺼내 볼 수 있게
想念的話 可以直接拿出來看看

그대는 추억이라는 시를 주고
你給了回憶這首詩
몰랐던 표현 선물해 줬어요
將不懂得表達作為禮物送給了你
노을 진 그 거리에
在晚霞落下的街道上
더 이상 설렌 약속은 없죠
再也沒有令人心動的約定了吧

달과 별이 모두 사라지는 밤도
就算是在月亮與星星全部消失的夜晚
밤새워 내게 빛이 된 그대
徹夜成為我的光芒的你
언젠가 그댈 만나면
總有一天 遇見了你的話
그리웠단 말은 못 할 것 같아요
好像無法跟你說好想念你
앞에 했던 모든 말
前面所說的話
못 할 것 같아요
好像一句都無法說出口

그냥 그랬다구요
就只是那樣而已
난 여전히 나죠
我依然是我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