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오래 전 소중한 기억처럼
像是遙遠的 那珍貴的回憶一樣
여전히 남아있죠
依然還留下了一些吧
한 걸음 멀게 혼자만 알던
遠遠的只有自己才明白
그 꽃들과 파란 하늘
那花朵與湛藍的天空

하나 둘 희미해지 던
一點一滴 漸漸模糊的
시간이 선명해지면
時間 如果能變得鮮明

작은 문이 열리고 세상이 달라지던 그 날
打開小小的門 世界改變的那一天
느끼는 행복함 내 전부인듯
感受到的幸福 像是我的全部
눈부시게 찬란해 내민 손이 초라한 나는
璀璨奪目 伸出了手 如此寒酸的我
조심스레 안녕 마음을 전해요
小心翼翼的問候 轉達了心意

또 어느 조용한 오후
又在某個安靜的午後
문득 내 맘에 찾아와
突然的又浮上心頭

작은 문이 열리고 세상이 달라지던 그 날
打開小小的門 世界改變的那一天
느끼는 행복함 내 전부인듯
感受到的幸福 像是我的全部
눈부시게 찬란해 내민 손이 초라한 나는
璀璨奪目 伸出了手 如此寒酸的我
조심스레 안녕 마음을 전해요
小心翼翼的問候 轉達了心意

어두웠던 틈에 그대
在那黑暗縫隙的你
사라져가는 흐려진 맘에
漸漸消失的 那流逝心
사랑이라는 색으로 물들이죠

작은 문이 열리고 세상이 달라지던 그 날
打開小小的門 世界改變的那一天
보았던 하늘과 전해 온 떨림
看見的天空與傳來的悸動
사소했던 어제가 커다란 오늘이 되었죠
瑣碎的昨日成為了巨大的今日
내 곁에 있어줘 나의 사랑 그대
請一直在我身旁 我的愛

    文章標籤

    邕聖祐 Wanna One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