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watch?v=kS-F6qaoc1A



다 핀 어느 이름 모를 꽃 한송이의

一朵不知名的花朵盛開了

떠나기 전의 끝모습처럼

就像離開前最後的模樣

하필 모든 것이 너무 눈부셨던 날

偏偏所有事物都如此閃耀的日子

우리 얘기도 끝나버렸어

我們的故事也在這裡結束了


오후를 막 지난 저녁이

午後剛過的傍晚

자주 깜박이는 저 별이

那經常閃爍的星星

다 그날부터 너를 닮아 슬퍼 보였어

從那天起就像你 看起來十分悲傷


맨 처음 너를 만나 잠못이룬 그많은 나의 밤들과

初次遇見你那無數無法入眠的夜晚

널 알아가면서 더 눈부시게 피었던 모든 아침들

了解了你後更加閃耀綻放的所有早晨

널 좋아했던 만큼 아파야만 하는게 이별이래도

有多喜歡你就有多痛苦的離別

아마도난 또 사랑일걸 너를 다시 한번 보게 된 다면

若再次遇見你 或許又會成為一份愛情


다 쓴 누가 버리고 간 침대를 보며

看著不知道是誰用過後丟棄的床

그 안에 담긴 꿈을 세 본다

細數著那裏面飽含的夢想


때로는 간절한 기다림

有時是真切地期待著

때로는 뜻모를 서러움

有時是不明地傷感

꼭 남겨졌던 나같아서 눈물이 났어

就像是我所留下的 那些眼淚


맨 처음 너를 만나 잠못이룬 그많은 나의 밤들과

初次遇見你那無數無法入眠的夜晚

널 알아가면서 더 눈부시게 피었던 모든 아침들

了解了你後更加閃耀綻放的所有早晨

널 좋아했던 만큼 아파야만 하는게 이별이래도

有多喜歡你就有多痛苦的離別

아마도난 또 사랑일걸 너를 다시 한번 보게 된 다면

若再次遇見你 或許又會成為一份愛情


아픈 기억은 다 지울래

抹去所有痛苦的回憶

나는 겁을 먹긴 싫은데

我不想變得害怕

자꾸 움츠린 채 걷기 싫은데

不想總是畏縮著不前


겨울이 가고 봄이 오고 그런 것처럼

就如同冬去春來

또 아프게 나 피어난다면

又痛苦的我再次綻放


난 태어나서 처음 해를 보는 것처럼 미소 지을래

我會像初次看見那太陽般微笑著


자 이쯤에서 우리 서로에게 아픔이 되지는 말자

就到此為止 讓我們不要成為彼此的傷痛

사랑을 물어보면 자랑할 만큼이던 우리였으니

如果問起了愛情 我們曾經如此的驕傲

지우려 애를 쓰는 이별이 마지막은 되기 싫어서

不想將努力抹去的離別成為最後的回憶

울어보고 또 웃어보는 나의 하루는 또 그렇게 간다

又哭又笑 我的一天就這樣過去了


우리 사랑이 간다

我們之間的愛也過去了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