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

어두운 거리를 나 홀로 걷다가 陰暗的街道上 只有我一個人走著
밤 하늘 바라보았소 仰望星空
어제처럼 별이 하얗게 빛나고 달도 밝은데 星星像昨天一樣亮白 月也一樣的明亮

오늘은 그 어느 누가 태어나고 今天誰誕生了
어느 누가 잠들었소 誰又長眠了
거리에 나무를 바라보아도 即使望著街上的大樹
아무 말도 하질 않네 也默默無語

어둠이 개이고 아침이 오면은 夜幕散去 清晨來臨
눈부신 햇살이 머리를 비추고 耀眼的陽光照耀著髮
해 밝은 웃음과 활기찬 걸음이 明朗的笑容與充滿活力的步伐
거리를 가득 메우리 填滿整個街道

하지만 밤이 다시 찾아오면 但若是夜晚再次降臨
노을 속에 뿔뿔이 흩어지고 在晚霞中四散
하릴없이 이리저리 헤매다 無奈地到處徘徊著
나 홀로 되어 남으리 只有我獨自在這裡

야윈 어깨 너머로 무슨 소리 들려 越過消瘦的肩膀 聽見了甚麼聲音
돌아다보니 아무것 없고 轉頭過去卻甚麼都沒看見
차가운 바람만 얼굴을 부딪고 只有冷風迎面而來
밤이슬 두 눈 적시네 夜露濕潤了雙眼

나 혼자 눈 감는 건 두렵지 않으나 我一個人閉上眼 雖然不害怕
헤어짐이 헤어짐이 서러워 但是捨不得分離
쓸쓸한 비라도 내리게 되면은 若冷清的下著雨
금방 울어 버리겠네 可能很快就會流淚吧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

    全站熱搜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