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몇 발자국 물러나
故意退後了幾步
내가 없이 혼자 걷는 널 바라본다
看著沒有我 獨自漫步的你
옆자리 허전한 너의 풍경
你那空著旁位的風景
흑백 거리 가운데 넌 뒤돌아본다
再黑與白的中間 你回頭看

그때 알게 되었어
那時候就明白
난 널 떠날 수 없단 걸
我無法離開你的身邊
우리 사이에 그 어떤 힘든 일도
在我們之間 就算有什麼困難的事
이별보단 버틸 수 있는 것들이었죠
比起分離 我們都能夠繼續堅持下去吧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怎麼會愛到離別
널 사랑하는 거지
是愛著你吧
사랑이라는 이유로 서로를 포기하고
用名為愛的理由 放棄了彼此
찢어질 것같이 아파할 수 없어 난
像要撕裂般 痛不欲生的我

두세 번 더 길을 돌아갈까
還能再回頭兩三次嗎
적막 짙은 도로 위에 걸음을 포갠다
在寂靜的路上邁開了腳步
아무 말 없는 대화 나누며
分享著沒有隻字片語的對話
주마등이 길을 비춘 먼 곳을 본다
遠眺走馬燈照亮的那地方

그때 알게 되었어
那時候就明白
난 더 갈 수 없단 걸
我再也走不下去了
한 발 한 발 이별에 가까워질수록
一步一步 離別漸漸地接近
너와 맞잡은 손이 사라지는 것 같죠
與你緊牽的雙手 好像也會消失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怎麼會愛到離別
널 사랑하는 거지
是愛著你吧
사랑이라는 이유로 서로를 포기하고
用名為愛的理由 放棄了彼此
찢어질 것같이 아파할 수 없어 난
像要撕裂般 痛不欲生的我

어떻게 내가 어떻게 너를
怎麼會 我怎麼能
이후에 우리 바다처럼 깊은 사랑이
等到 你之後 我們那像大海一樣深的愛情
다 마를 때까지 기다리는 게 이별일 텐데
乾涸過後卻是離別呢

어떻게 내가 어떻게 너를
怎麼會 我怎麼能
이후에 우리 바다처럼 깊은 사랑이
等到 你之後 我們那像大海一樣深的愛情
다 마를 때까지 기다리는 게 이별일 텐데
乾涸過後卻是離別呢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