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수북이 쌓인
不知不覺中 堆積如山
그대라는 햇살의 무게
那名為你的陽光的重量
어쩌면 가벼워서 잡히지 않아
或許因為太過輕巧而抓不住
실없던 소망뿐인 어리숙한 날
只是無謂的願望 而傻傻的日子

이대로 지나칠 수도
可能就這樣錯過的
있었던 우연 속에서
偶然裡
서롤 알아봐 주던 우리가 우리라서
曾經了解了彼此的我們 因為是我們
소리 없이 참 다행이라고
無聲無息 真的感到慶幸
속삭이던 그 순간
曾傾訴低語的那一刻

소박하게 늘 설렐 수 있고
樸素總是能人悸動
보고 있음에도 보고 싶어지던
就算看著 也想繼續看下去
그런 날들이 늘어선 모든 순간이
那些日子裡排成了所有的瞬間
그대 모습만으로 번지면
只有你身影 漸漸散開來
시간은 참 따뜻했지
時間真的 很溫暖吧

알아주지 못해도 오롯이
就算無法全部理解 也寂靜的
니 생각만으로 차고도 넘치던
只是想著你 也滿溢的
이 시간 만의 온기는 처음 그 미소를
此時此刻的溫度 是最初帶著微笑的
머금은 그 따스함 만으로
那份溫暖
여전히 머무르고
依然在此停留

모든 게 힘에 겹던 나
一切都如此吃力的我
그대를 닮아 간 그 후부터
從漸漸與你相似了之後
어설픈 나의 시간도 그대라는 오늘을
我那生疏的時間 也與名為你的今日
만나면서 이제야 비로소
相見後 直到現在
온전히 내가 되고
才成為了完整的我

소박하게 늘 설렐 수 있고
樸素總是能人悸動
보고 있음에도 보고 싶어지던
就算看著 也想繼續看下去
그런 날들이 늘어선 모든 순간이
那些日子裡排成了所有的瞬間
그대 모습만으로 번지면
只有你身影 漸漸散開來
시간은 참 따뜻했지
時間真的 很溫暖吧

알아주지 못해도 오롯이
就算無法全部理解 也寂靜的
니 생각만으로 차고도 넘치던
只是想著你 也滿溢的
이 시간 만의 온기는 처음 그 미소를
此時此刻的溫度 是最初帶著微笑的
머금은 그 따스함 만으로
那份溫暖
여전히 머무르고
依然在此停留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1)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