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너는 나와 이불 속에 들어가 今天晚上 你與我躲進了被子裡
아무것도 하지 말고 그냥 바라보다가 什麼都不做 只是看著對方
웃음을 참지 못하고 먼저 깜빡인 사람 忍不住噗哧笑出來的人
그사람이 졌으니까 마실 것 좀 가져와 就輸了 要買飲料回來

새로 산 침대와 新買的床
그 속의 우리가 還有在上面的我們
세상의 전부인 거라면 如果就是這世界的全部
그럼 우린 나갈 필요 없으니까 那麼我們也不需要離開被窩了

난 어설픈 말장난을 좀 해보려다가 本來我想說一些玩笑的話
어느새 잠든 너의 얼굴이 뚫어져라 凝視著不知不覺睡著的你的臉龐
괜히 감동 하고 있어 莫名的感動
굳이 말로 하지 않아도 不需要再延雨

자꾸만 나도 모르게 이불을 끌어 오는 我也總是不知不覺拉起被子
이유는 모르겠지만 다신 그러지 않을께 雖然不知道理由 但不會再那樣做了
눈 앞에 계속 있어줘 내가 귀찮을 만큼 請你一直都在我的眼前出現 像是讓我厭煩一樣
다리 올려놔도 좋아 내겐 가벼우니까 即使將你的腿放在我身上也沒關係 對我來說很輕

새로 산 침대와 新買的床
그 속의 우리가 還有在上面的我們
세상의 전부인 거라면 如果就是這世界的全部
그럼 우린 나갈 필요 없으니까 那麼我們也不需要離開被窩了

난 어설픈 말장난을 또 해보려다가 本來還是想說一些玩笑的話
그새 또 잠든 너의 얼굴이 뚫어져라 又再次看著你沉睡的臉龐
다시 감동하고 있어 又再次獲得了感動
굳이 말로 하지 않아도 就算不用言語也沒關係
난 이러고 계속 있어도 되는 걸까 我就這樣繼續待下去也沒關係嗎
넌 또다른 많은 밤들을 나와 있어 줄까 會有更多與你一起度過的夜晚嗎
제발 날 보고 또 웃어 希望你能看著我笑著
굳이 말로 하지 않아도 就算不用言語也沒關係

오늘은 내가 유난히 말이 많은 것 같아 今天好像有些多話
몰라, 같이 있으니까 괜히 들떠있나봐 不知道,可能是因為與你在一起而有的興奮
뒤에서 날 꼭 안아줘 어깨에 턱을 괴고 在後方緊緊抱著我 倚著肩膀
그리곤 가만히 있어 잠들 것 같으니까 靜靜的這樣待著 好像就會睡著了

創作者介紹
創作者 韓宣  的頭像
韓宣

韓宣 Let's Learn Lyrics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