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돌이처럼 사라져만 가네 像是漩渦一樣一下就消失了
기쁜 일도 슬픈 일도 알 수 없는 내일도 開心的事 難過的事 未知的明天
줄어든 아침은 다시 오지 않네 減少的早晨 不會再回來了
흐르는 물처럼 바쁜 계절을 따라 像是流水 跟隨著忙碌的季節

잡으려 해도 막으려 해도 就算盡力挽留 就算全力阻止
허기진 시간은 모든 걸 삼키듯 다가와 飢餓的時間卻像吞噬了所有般靠近
밤을 뒤척여 매달려도 即使徹夜輾轉反撤
다시 되돌아 뛰어봐도 即使回過身看
타고난 재처럼 如同天生注定
또 하루가 내 하루가 사라진다 又一天 屬於我的一天又消失了

마지막 분주함 그날이 오면 當那最後繁忙的天到來
소리 없이 꽃이 피듯 우린 시들어가네 花開的無聲無息 而我們就此凋零
날마다 버려진 아름답던 어제 日復一日 拋棄了美麗的昨天
모두가 외면한 자화상은 아닐까 這不是所有人都逃避的自畫像嗎

피할 수 없는 보이지 않는 無法避免 無法不看見
시간은 점점 더 내 목을 조이듯 다가와 時間漸漸勒緊了我的脖子
내가 숨 쉬는 이 순간도 就連我呼吸的這瞬間
내가 잠든 이 순간에도 你正沉睡的這瞬間
타고난 재처럼 如同天生注定
또 일 분이 또 일 초가 사라진다 又一分 又一秒的消失

소름처럼 돋는 那些令人毛骨悚然的
아픈 기억들 痛苦回憶
스치듯 소중한 얼굴 擦肩而過 那些珍貴的臉龐
그 수많은 긴 시간을 那無數漫長的時間
영원할 거라 믿었지 還以為是永遠
나의 심장이 멈추면 當我的心不再跳動
그땐 시간도 멈출까 時間也會停止嗎

막아서도 멈추지 않네 即使阻擋 也無法停歇
시간은 점점 더 내 목을 조이듯 다가와 時間漸漸勒緊了我的脖子
내가 숨 쉬는 이 순간도 就連我呼吸的這瞬間
내가 잠든 이 순간에도 你正沉睡的這瞬間
타고난 재처럼 如同天生注定
또 하루가 내 하루가 사라진다 又一天 屬於我的一天又消失了

 

----------------------

追蹤我的粉絲專頁,提供你最新最快的歌詞翻譯,絕不漏接!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