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볼 때 마다 숨이 차는 것 같아
每當我望向天空 像是要窒息般
설레고 불안한 맘 그 어디쯤
那顆悸動不安的心 那個地方
꿈에 닿을 듯 하다 멀어지는 것 같아
像是要碰觸到的夢 卻又漸漸遠離
희미해져 가는 밤 난 어디쯤에
漸漸模糊的夜 我會在哪裡

Oh 기대했던 모습이 아니어도 어때
Oh 就算不是曾期待的模樣 那又如何
I know 상상할 수 없는 내일이 난 좋은 것 같아
I know 我知道那無法想像的未來 好像會很美好'

지금 무슨 생각해 뭐가 그리 복잡해
現在在想甚麼呢 有甚麼好複雜的
누가 뭐래도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就算有人說了甚麼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기다리지마, 내가 가는 거야 
別再等待, 我會出發
지금 무슨 생각해 뭐가 그리 복잡해 
現在在想甚麼呢 有甚麼好複雜的
누가 뭐래도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就算有人說了甚麼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시작은 지금, 내가 하는 거야
現在開始, 由我來做

바람이 부는 걸까 내가 흔들리는 걸까
是風再吹拂 還是我再顫抖
여전히 헤매는 밤 그 어디쯤
依舊徘徊的夜晚 那個地方
정말 모르는 걸까 아님 피하는 걸까
是真的不明白 還是在逃避
눈이 반짝였던 난 지금 어디에
我曾閃爍的雙眼 現在在哪

Oh 조금 아프고 다친대도 뭐 어때
Oh  就算有點痛 會受傷那又如何
I know 다시 일어서기에 딱 좋은 날인 것 같아
I know 重新站起來後 就會是最美好的日子

지금 무슨 생각해 뭐가 그리 복잡해
現在在想甚麼呢 有甚麼好複雜的
누가 뭐래도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就算有人說了甚麼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기다리지마, 내가 가는 거야 
別再等待, 我會出發
지금 무슨 생각해 뭐가 그리 복잡해 
現在在想甚麼呢 有甚麼好複雜的
누가 뭐래도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就算有人說了甚麼 Twenty something I’m Twenty something
시작은 지금, 내가 하는 거야
現在開始, 由我來做

지금 나와 같은 마음이라면
如果你與我抱著同樣的心
너도 나와 같다면
你與我一樣的話
우리 모두 다 Twenty Something
我們都是 Twenty Something
다 Twenty Something
都是 Twenty Something
멈추지는 마 그럼 되는 거야 
別停下來 就沒問題了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