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참 많이 울었어 曾經嚎啕大哭
널 보낸 그 날 在送走你的那天
사라져가는 너를 보며 望著漸漸消失的你
울게 될 줄 몰랐어 沒想到就這樣哭了出來

다 허무해진다 都變得虛無飄渺
그 많던 약속 那麼多的約定
다 이뤄질 거라 믿었던 還曾經相信會實現的樣子
내 모습에 눈물이 나 想到此而流下眼淚

마지막으로 한번만 보자 最後再看一次吧
마지막으로 같이 있자 最後再一起待著吧
아직도 사랑하는 것처럼 꼭 안고 있자 再像還愛著般擁抱吧
이별이 오지 않을 것처럼 像離別不會來一樣
아무 말없이 손잡고 있자 靜靜地緊握雙手
하루만 더 보고싶어 再一起度過一天

또 비는 오고 又下了雨
난 갈 곳을 잃고 無處可去的我
꼭 니가 올 것만 같아서 希望是你走向我
이 거리에 멈춰 있어 而又在這巷子停留

마지막으로 한번만 보자 最後再看一次吧
마지막으로 같이 있자 最後再一起待著吧
아직도 사랑하는 것처럼 꼭 안고 있자 再像還愛著般擁抱吧
이별이 오지 않을 것처럼 像離別不會來一樣
아무 말없이 손잡고 있자 靜靜地緊握雙手
하루만 더 보고싶어 再一起度過一天

나와 같은 맘이라고 擁有相同的心
지금도 나를 사랑한다고 說你還愛著我
내게 말해줘 거짓이라도 就算是謊話也行

지금 내 눈빛 기억해줘 記住我現在的眼神
지금 내 마음 잊지 말아줘 別忘了我的心
아직도 사랑하는 것처럼 더 꽉 안아줘 像是還愛著一樣緊緊的抱著我
내일이 오지 않을 것처럼 像是明天不會到來一樣
우리가 끝난 게 아닌 것처럼 像還不是離別一樣
하루만 더 보고싶어 너를  就這樣與你再度過一天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