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갑던 눈이 녹아내리고
即使融化了冷漠的雙眼
따스한 햇살이 반겨와도 
即使溫暖的陽光照耀著我
i'm not fine 
내 맘은 여전히 얼었는데
我的心依然冰冷著
이젠 뭘 해도 감흥이 없네 
不論做甚麼都提不起興趣

아직 할 일은 쌓였는데 
該做的事還堆積著
뭐 하나 손에 잡히지를 않네
卻甚麼都無法抓住
이 공허함도 이제 넌 아닌것 같은데
這個空虛感也不像是你的
뜬 눈으로 천장만 보네 
睜開眼只看的到天花板

나만 이런 기분인건지 
只有我感受到這種氛圍嗎
아마 그런거겠지
大概就是如此吧

나만 이래 하며 또 웃지
只有我這樣又笑了吧
웃어 넘겨야겠지
至少要留下一點微笑

아침부터 모두 단톡방엔 
從早晨開始 所有的群組
날씨 타령 뿐
只是嘮叨著天氣
날이 좋다하니 뭐 
說著天起好嗎之類的話
우산은 안 챙겨도 되겠군
不帶雨傘也沒關係甚麼的
아니 꽃이 핀다고 
不 花都開著
내가 신날게 뭐 있냐고
我說著 有甚麼令人興奮的事
좋은 계획인 것 같애
像是不錯的計劃
근데 난 피드로 만끽 할게 
但我會用回饋盡情的享受

네가 무슨 말을 해도
無論你說了甚麼
난 공감할 수가 없어
我都無法產生共鳴
기억하려 애를 써봐도 
就算我努力想記起來
이젠 설레는 법도 가물가물해 
現在就連悸動的感覺都十分模糊
봄이 가고 내 마음 가을가을해
春天過去了 我的心卻還在冬天
왜 나만 이래
為甚麼只有我如此

나만 이런 기분인건지
只有我感受到這種氛圍嗎
아마 그런거겠지
大概就是如此吧

나만 이래 하며 또 웃지
只有我這樣又笑了吧
웃어 넘겨야겠지
至少要留下一點微笑

좋을텐데 난 갈텐데
應該會變好的 我會去的
가끔 비에 젖어도 
就算偶爾被雨淋濕

다시 맑아질 수만 있다면
只要能夠再變的晴朗的話

나만 이런
기분인건지只有我感受到這種氛圍嗎
아마 그런거겠지
大概就是如此吧

나만 이래 하며 또 웃지
只有我這樣又笑了吧
웃어 넘겨야겠지
至少要留下一點微笑
그래 그래야겠지
是阿 是該如此

文章標籤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