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람이 울리고도 한참이 지나도록 늦잠을 잤을 때 鬧鐘響了半天 又多睡了點懶覺時
또 지각일까 걱정을 했지만 주말일때 擔心著又遲到了嗎 不過今天是假日時

잡힌 약속도 없고 딱히 할일도 없어 버스를 탔을때 沒有約 也沒什麼事 就搭上了公車時
내 옆자리에 앉게된 사람이 바로 너였을 때  在我身旁坐下的人 就是你時

행복한걸 행복한걸 是幸福 是幸福
어제와 똑같은 하루지만 雖然是與昨天一樣的一天
오늘 하루가 왠지 조금 행복하게 느껴지는건 今天卻覺得幸福多了一點

because of you because of you
이런 내맘을 모르겠지만 雖然你不知道我的心思
잠깐이라도 잔잔하게 미소 짓게 만드는 순간 就算是讓我有淺淺的微笑瞬間
그건 너 때문인 걸 也都是因為你

평소 안 쓰던 일기를 다쓰네 (널 생각하며) 寫了平時不寫的日記(一想到你)
잘 안 치던 기타를 다치네 平時不談的吉他也摸了一下

평소랑 다른 시간 생각도 못했지만 너와 마주칠 때 無法想像與平時不同的時間 能夠遇到妳時
많은 사람들 속에서 우리만 서로 느껴질 때 在人群中 像只有我們倆一樣時

행복한걸 행복한걸 是幸福 是幸福
어제와 똑같은 하루지만 雖然是與昨天一樣的一天
오늘 하루가 왠지 조금 행복하게 느껴지는건 今天卻覺得幸福多了一點

because of you because of you
이런 내맘을 모르겠지만 雖然你不知道我的心思
잠깐이라도 잔잔하게 미소 짓게 만드는 순간 就算是讓我有淺淺的微笑瞬間
그건 너 때문인 걸 也都是因為你

행복한걸 행복한걸 好幸福 好幸福
너의 얼굴을 떠올릴때면 每當想到你的臉龐
내일 하루가 오늘보다 행복해질것만 같은 걸 感覺明天也會比今天還要幸福

Only for you, baby only for you
이런 내맘을 모르겠지만 雖然你不知道我的心思
잠깐이라도 잔잔하게 미소 짓게 만드는 순간 就算是有淺淺的微笑瞬間
너에게 주고 싶어 也想給你

다시 불을켜 자꾸만 가슴이 두근거려서 再次開了燈  心卻一直砰砰跳著
손 글씨를 연습해 몇번씩 네 이름을 써 用雙手練習寫了好多次你的名字
네 이름을 화분에 붙일게 물을 줄 때면  將你的名字貼在花盆上 為它澆水時
곧 사랑이 시작될 것같애  愛情似乎要開始了

韓宣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